팔레트 소식

모두가 그리는 클라우드 EMR, 닥터팔레트를 소개합니다!

관리자
2022-10-18
조회수 42


안녕하세요. 선생님! 모두가 그리는 클라우드 EMR, 닥터팔레트입니다. 
오늘은 닥터팔레트 브랜드 스토리를 들려드리려고 해요.



닥터팔레트의 시작


닥터팔레트는 의사 선생님께서 ‘하루에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하는 프로그램을 어떻게 하면 즐겁게 만들어 드릴 수 있을까?’ 고민했고, 이를 가장 간편하게 경험하실 수 있는 프로그램을 만들고 있어요. 우리는 결코 서비스에만 이를 반영하는 것이 아닌 서비스를 처음 접하게 될 서비스의 이름, 그리고 서비스를 설명하는 모든 문구와 이미지에도 반영할 수 있도록 했어요.


사실 ‘닥터팔레트’라는 이름을 가지고 출시했을 때, 그 이름에 대해 다양한 반응이 있었어요. 어떤 이들은 ‘새롭다’라는 의견을 주시기도 하셨고, 어떤 이들은 네이밍이 가진 의미에 대해 많은 질문을 주시기도 했어요. 네이밍에 대한 다양한 질문을 들었던 만큼 오늘은 ‘닥터팔레트’라는 이름이 가진 의미와 브랜딩이 제품 곳곳에 어떻게 녹아들어 있는지, 그리고 앞으로 함께 그려갈 제품의 미래에 관한 이야기를 들려드릴게요.



모두가 그리는 차트, 닥터팔레트



닥터팔레트는 의사를 뜻하는 ‘Dr.(의사)’와 ‘palette(물감 팔레트)’를 합친 합성어에요.

쉽게 말해, 의사가 마음대로 골라서 사용할 수 있는 컬러팔레트를 뜻해요. 이는 ‘내 병원에 꼭 맞는’ 서비스를 내포하는 네이밍이기도 하면서, ‘환자의 건강을 사려 깊게 터치해준다.’라는 의미를 가진 이름이기도 합니다. 제품의 특성을 한 번에 표현할 수 있는 닥터팔레트는 의료인의 진료 현장을 보다 편리하고 트랜디하게 만들어줄 것이라고 기대합니다.


닥터팔레트는 브랜드 네임뿐만 아니라 제품의 특성 및 로고, 슬로건 등 제품을 상징하는 모든 것에 같은 톤앤매너와 브랜드 아이덴티티를 담으려 했어요. 닥터팔레트의 태그라인인 ‘모두가 그리는’의 ‘모두’는 의료인의 피드백을 현장에서 직접 반영하여 만들었다는 것을 의미하고, ‘그리는’은 모두가 꿈꿔왔던 서비스라는 의미와 함께 팔레트를 통해 마음껏 원하는 진료를 ‘그리다’라는 의미를 내포하고 있습니다.



내 맘에 꼭 맞는 차트, 닥터팔레트



닥터팔레트 이름을 만들 때 팀은 3가지 의미를 꼭 내포하고자 했어요.

  1. 의료인의 피드백을 통해(적극적으로 반영하여) 만들어진 제품이라는 것
  2. 기존과는 다르게 트랜디한 느낌을 줄 것
  3. 의사 선생님에게 꼭 맞는 차트를 만든다는 느낌을 줄 것


이러한 요소들을 고려해서 탄생한 것이 ‘팔레트(내 맘대로 고르는)’였어요. 하지만, 단순히 팔레트라는 단어가 가지고 있는 단어로는 의료인의 차트라는 이미지를 주기에는 부족했어요. 그렇게 고민해서 탄생한 것인 ‘닥터’팔레트에요. 앞에 닥터(의사)라는 수식어를 붙임으로써 기존 시장의 틀을 깨는 트랜디한 톤앤매너를 주면서 의사를 위해 만들었다는 제품의 아이덴티티를 동시에 줄 수 있는 형태를 구성했어요.



의사와 환자가 모두 행복한 차트, 닥터팔레트



브랜드 네이밍을 할 때 가장 중요한 것은 바로 네임과 프로덕트의 아이덴티티를 시각적으로 표현할 수 있는 로고에요. 네이밍도 중요하지만, 로고가 해당 브랜드와 일관된 톤앤매너를 갖추지 못하면, 브랜드가 원하는 이미지를 전달하지 못할 수 있기 때문이죠. 그러므로 로고는 브랜드에서 매우 큰 의미를 가져요. 닥터팔레트 팀은 많은 고민을 통해 해당 로고에 브랜드의 의미를 잘 표현할 수 있도록 타입별 로고를 구성했어요.


병원이라는 단어는 환자에게나 의사에게나 때때로 무겁고 어렵다는 이미지를 줘요. 하지만, 닥터팔레트 팀은 병원이라고 의료정보를 기록하는 차트라고 진부할 필요는 없다고 생각했어요. 의료인들이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하는 차팅 시간을 즐겁게 만들어 줄 수 있도록 브랜딩에서부터 경쾌하고 사려 깊은 이미지를 주고자 했죠.



닥터팔레트에 대해 더 자세히 알고 싶다면?


하루에 선생님과 가장 많은 시간을 함께하는 진료차트, 닥터팔레트로 새롭게 시작해보시는 건 어떨까요?

닥터팔레트에 대한 더 많은 궁금증은 아래 버튼을 클릭해 지금 바로 알아보세요!



4 0